뉴스

"반값이라더니" 킹크랩 가격 듣고 깜짝…허탕 친 소비자들

"반값이라더니" 킹크랩 가격 듣고 깜짝…허탕 친 소비자들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0.02.18 21:02 수정 2020.02.18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한 대형마트의 광고입니다. 러시아산 킹크랩 2kg 한 마리를 9만 9천600원에 살 수 있다는데, 예년의 절반 정도 가격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중국으로 수출이 크게 줄어서 킹크랩이 우리나라로 싸게 들어온다는 설명도 있었는데요, 하지만 이 정도 가격을 생각했다가 허탕 치고 돌아서는 소비자가 많습니다.

시세가 알려진 것과 크게 다르다는데 이성훈 기자가 수산시장을 직접 돌아봤습니다.

<기자> 반값 킹크랩 행사러시아산 블루 킹크랩을 반값에 판다고 광고했던 대형마트입니다.

매일 개장 시간마다 긴 줄이 늘어섰지만 정작 킹크랩을 봤다는 손님은 거의 없습니다. 반값 킹크랩 행사[대형마트 고객 : 지난번에 사러 왔다가 못 사고 가서 지금 와본 건데 또 보충하는 줄 알았죠.]

매장당 하루 할당량이 10여 마리에 불과해 벌어진 일인데 확보해둔 물량 20t이 나흘 만에 동나자 서둘러 행사를 마무리했습니다.

노량진 수산시장은 어떨까.

킹크랩을 찾는 손님들이 가격을 듣고는 바로 발길을 돌립니다.

[장원호/서울시 중랑구 : 4만 원~5만 원대 한다고 나왔는데 훨씬 비싸고 9만 5천 원 한다니까 너무 비싸요.]

사기다, 뭐다 쏟아지는 불평에 상인들은 억울하다는 반응입니다. 킹크랩[노량진 수산시장 상인 : 손님마다 와서 상인들이 거짓말한다고 막 나를. 내가 왜 거짓말하고 있겠냐고. 어제 경매가 8만 6천 원에 나와 수수료까지 8만 8천 원인데….]

코로나19로 중국 수출길이 막힌 러시아산 킹크랩이 국내로 몰리면서 가격이 폭락했다는 소문이 돌았던 겁니다.

실제로는 설 직후 잠깐 가격이 내려갔다가 수요가 몰리면서 오히려 전보다 더 올랐습니다.

1kg당 5만 원에서 6만 원대이던 킹크랩 경매 낙찰 평균 단가는 이달 초 3만 원대까지 떨어졌는데요, 지금 단가는 8만 원대로 크게 올랐습니다.

이렇듯 널뛰는 가격에 미끼 상품 전략까지 더해지며 애꿎은 소비자들만 허탕을 친 셈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