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코로나19' 어려움 덜기 위해"…임대료 100만 원 내린 건물주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20.02.18 16:40 수정 2020.02.19 1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마스크 쓰세요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경기도 김포의 한 건물주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를 위해 통 큰 결정을 내려 화제입니다.

오늘(18일) 김포시는 장기동의 한 건물주인 A 씨가 자신의 건물에 입점한 점포들의 임대료를 한시적으로 인하하기로 한 소식을 전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김포시에 따르면 최근 A 씨는 자신이 소유한 건물 점포 4곳의 임대료를 100만 원씩 내리기로 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이 줄어든 점포들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겁니다.

실제로 김포시가 이달 초 관내 식품접객업소 125개 곳의 최근 매출 현황을 전화로 조사한 결과 매출이 30~50%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코로나19 어려움 덜기 위해이런 가운데 정하영 김포시장은 해당 사연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알리면서, "기분 좋은 미담으로 2월 셋째 주 월요일을 시작했다. 장기동 소재 건물주께서 '코로나19'로 인한 입주자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월 임대료를 점포당 100만 원 인하해 주셨다"면서 "그 마음이 감사하고 따뜻하다"고 적었습니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기분 좋은 미담", "어려운 시기에 건물주가 큰 결정을 했다", "해당 점포에 방문하기 위해 건물을 공유해 달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최근 전주 한옥마을의 일부 건물주들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5∼20%가량 인하하는 '임대료 인하 운동'을 시작하기도 했는데요, 김포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임대료 인하에 동참하는 건물주는 없지만, 또 나타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김포지역에도 전주 한옥마을처럼 마음이 따뜻한 건물주들이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정하영 김포시장 페이스북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