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쓴 고양이 등장…"우리도 감염될까 무서워요"

SBS 뉴스

작성 2020.02.13 17:36 수정 2020.02.13 17: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마스크 쓴 고양이'입니다.

코로나19로부터 반려동물을 지켜내려는 주인들의 노력이 훈훈함을 주고 있습니다.

파란 복면을 쓴 것 같은 고양이, 눈 부분은 구멍이 나 있는데요.
마스크 쓴 고양이자세히 보면 이 복면은 바로 일회용 마스크입니다.

혹시나 고양이가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을까 염려한 주인이 만든 건데요.

집에 있는 사람용 마스크가 고양이의 작은 얼굴에 비해 너무 커서 고민하다가 이렇게 복면처럼 씌우게 됐다고 합니다.

앞이 보이지 않으면 답답할까 봐 눈 부위를 뚫는 센스까지 발휘했는데요.

반려동물을 생각하는 마음은 견주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마스크를 쓰고 온몸을 비닐로 완전 무장한 채 주인을 따라 걷는 강아지도 있었고요.

또 실내에서 마스크를 쓴 강아지도 화제가 됐습니다.
마스크 쓴 강아지이번에는 코와 입이 알맞게 가려진 게 얼핏 마스크를 쓴 사람 얼굴과 비슷해 보이기도 하는데요.

앞서 WHO는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혔지만, 반려동물들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주인들의 걱정은 계속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누리꾼들은 "주인의 사랑이 담긴 세상에 하나뿐인 마스크네요^^" "마스크 끼니 귀여움이 더 폭발하셨다! 소중한 냥이 아프면 안 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