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단체 관광객, 관광지·면세점 들러…방역 구멍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0.01.29 03: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에 중국 우한에서 온 단체 관광객들이 서울 시내 면세점을 4곳이나 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런데 면세점 측이 이걸 직원들에게 알리지 않아서, 직원들은 마스크도 없이 손님을 맞았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우한을 떠난 중국인 단체 관광객 10여 명이 국내 입국한 건 22일. 중국 당국이 우한발 항공기와 기차 운행을 중단하고 도로를 폐쇄하는 등 사실상 우한을 봉쇄하기 하루 전입니다.

이들은 경복궁을 비롯해 서울 주요 관광지를 여기저기 둘러봤고 24일과 25일엔 쇼핑에 나섰습니다.

특히 25일은 국내에서 확진자가 두 명이나 발생한 날로, 이들은 면세점을 네 군데나 들렀습니다.

하지만 면세점들은 우한에서 온 관광객이 온다는 사실을 근무 중인 직원들에게는 알리지 않았습니다.

구매 고객의 항공권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직원들은 뒤늦게 이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때문에 마스크 착용 등 최소한의 대응 조치도 못했습니다.

[면세점 직원 : 본격적으로 이제 우한에서 금지령 떨어지기 전까지는 저희도 필터링을 못한 거죠.]

이런 식으로 구멍이 뚫리면 우한을 방문하지 않고도 신종 코로나에 감염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실제로 이런 우려가 일본에선 현실화됐습니다.

일본에서 추가로 확인된 감염자 2명 가운데 1명은 중국에 머문 적 없는 60대 버스 운전자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운전자는 이번 달에 우한에서 온 여행객을 태운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중국인을 상대하는 국내 여행·쇼핑 업계에도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