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호가든 캔맥주 녹슨 채 유통…벨기에 수입 제품에 문제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1.28 0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부 호가든 캔맥주 녹슨 채 유통…벨기에 수입 제품에 문제
최근 캔 밑부분에 녹이 슨 수입 맥주가 시중에 유통되고 있습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오비맥주에 따르면 최근 오비맥주가 벨기에에서 수입하는 호가든 맥주캔 일부분이 녹이 슨 채 판매됐습니다.

호가든은 벨기에에서 제조 후 수입하는 제품과 오비맥주가 한국에서 제조하는 제품 두 종류가 유통되고 있는데 이 중 벨기에 생산 제품은 알루미늄이 아닌 철 캔을 사용합니다.

오비맥주는 이런 점을 고려해 유통업체에 "캔에 녹이 슬더라도 해당 제품의 액체 부분은 검사 결과 무해하다"고 설명하고 만약 녹이 슨 캔으로 인한 고객 불만이 제기되면 오비맥주 측이 대응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지난해 말 보냈습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오비맥주의 공문을 받고 샘플링 조사(일부 제품을 골라 조사하는 방식)를 했습니다.

그 결과 이상이 없다고 판단하고 제품을 판매했지만 일부 맥주캔이 심하게 부식된 채 소비자에게 판매됐습니다.

최근 해당 맥주를 구입한 한 소비자는 "6개들이 맥주 4상자를 구입했는데 그중 16개 캔이 정도 차이가 있을 뿐 모두 녹슬어 있었다"면서 "아무리 내용물에 이상이 없다고 하지만 입을 대고 마시는 캔 상태가 이 정도라면 팔아서는 안 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해당 제품의 유통 기한은 6개월 이상 남아 있었습니다.

오비맥주 측은 "벨기에산 호가든은 철제 캔이라 생산 후 배를 타고 오는 과정에서 녹이 스는 경우가 있지만, 물류창고에서 녹슨 제품은 모두 걸러내고 납품한다"면서 "하지만 일부 걸러내지 못한 제품도 있고 철 제품이라 이동 과정과 창고 보관 과정에서 수분이 묻어 녹이 슬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비맥주 측은 "이번 일은 매우 희귀한 사례"라고 덧붙였습니다.

호가든 맥주는 그동안 오비맥주가 원료를 수입해 국내에서 생산하다 수년 전부터 수입 제품이 유통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트레이더스는 아예 상자째 오비맥주로부터 납품을 받는 만큼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트레이더스 측은 "해당 맥주는 상자째 납품을 받고 있고 상온 유통하는 제품"이라면서 "상자를 모두 뜯기 전까지는 우리 쪽에서는 녹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