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하라"

문 대통령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하라"

靑 "'중국인 한시 입국 금지 조치' 논의 안 해"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20.01.27 20:05 수정 2020.01.27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3번째, 4번째 환자처럼 증세가 뒤늦게 나타나는 환자들이 계속 나오자 정부는 중국 우한 지역에서 우리나라에 오는 모든 사람을 조사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한시적으로 아예 중국인의 입국을 막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데 정부는 그럴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최고운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7일) 청와대 참모들과 가진 대책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증세가 뒤늦게 나타나는 만큼 2차 감염으로 사태가 악화하는 걸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어제 대한의사협회는 최근 2~3주 사이 우한시가 포함된 중국 후베이성에서 입국한 사람들의 명단을 통해 이들의 소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과 증상 발생 여부를 전수 조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입국장을 통과한 후 감염이 확인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우선 오늘과 내일 우한시를 방문한 후 가벼운 증상만 있는 약 100여 명에 대해 모두 유전자 검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들은 지금까지 콧물이나 미열만 있어서 능동 감시 대상으로 분류된 사람들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현 시점의 증상을 확인하고요.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고,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자가 격리나 이런 조치를…]

전수 조사를 할 경우 지자체에서 이들을 추적하고 조치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필요합니다.

보건 당국은 증상이 없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그 명단을 국내 의료기관에 통보한 상태입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국민청원이 제기된 '중국인 한시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해서는 현 단계에서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에서도 이 문제를 논의했지만 이동금지 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편집 : 전민규)       

▶ 4번째 확진자도 '무증상 입국'…방문 지역 · 접촉자 조사
▶ "우한 빠져나간 6,400여 명 한국행"…中 늑장 대처 비난
▶ '우한 교민 철수' 전세기 준비 중…2주간 격리 동의 필요
▶ 우한 코로나 3번째 확진자, 일산 · 강남 · 한강 다 누볐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