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맞이 가족 여행 중 참변…CCTV에 잡힌 '펜션 폭발'

일가 친척 5명 사망 · 4명 부상

심영구 기자 so5what@sbs.co.kr

작성 2020.01.26 20:39 수정 2020.01.26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부터는 설 연휴에 일어난 안타까운 사고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어제(25일)저녁에 강원도 동해의 한 펜션 객실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설을 맞아 함께 여행 온 일가 친척이 참변을 당했습니다. 자매와 남편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먼저 심영구 기자입니다.

<기자>

해변 건물들 사이로 폭발소리와 함께 불길이 치솟더니 잠시 뒤 더 큰 화염이 하늘로 솟구칩니다.
강원도 동해 펜션 화재같은 시각 건물 뒤편 CCTV에도 큰 폭발과 함께 사람들이 황급히 대피하는 모습이 잡혔습니다.

잠시 사그라드는 듯하던 불길은 10여 초 뒤 다시 크게 솟아오릅니다.

강원도 동해시의 한 2층 펜션 객실에서 폭발 사고가 난 것은 어제저녁 7시45분쯤, 이 사고로 투숙객 7명 가운데 69살 이 모 씨 자매 3명과 남편 등 2명이 숨졌습니다.

나머지 가족 2명은 전신에 화상을 입고 서울과 청주의 화상 전문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김원택/사고 목격자 : '쾅' 소리 나면서 유리창이 와장창 떨어지고. 쫓아 나와서 보니까 순간적으로 불이, 전면으로 터져버린 거예요.]

이들은 설을 맞아 경기도와 서울에서 동해에 있는 친척을 만나러 와 함께 시간을 보내다 변을 당했습니다.

7명이 2층 객실 한 곳에 있었고 식탁 있는 발코니에 있던 4명 등 5명이 사망했습니다.

2층에는 모두 8개의 객실이 있었는데 다른 투숙객들 피해는 없었고 현장 근처에 있던 2명이 유리파편에 맞는 등 부상을 당했습니다.

사고가 난 펜션은 1999년 냉동공장을 다가구 주택으로 용도 변경한 곳인데 2011년부터는 별도 허가나 등록 절차 없이 불법으로 펜션 운영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강원도 동해 펜션 화재경찰과 소방당국은 합동감식을 통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설민환 영상편집 : 소지혜)    

▶ 폭발 사고 객실서 버너 발견…가스 배관도 열려 있었다
▶ '폭발 사고' 펜션 불법 영업 확인하고도…동해시 '방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