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년 만에 인텔에 반도체 영업이익 1위 '반납'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0.01.25 1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전자, 3년 만에 인텔에 반도체 영업이익 1위 반납
삼성전자가 3년 만에 미국 인텔에 세계 반도체시장에서 연간 영업이익 1위 기업 자리를 내줄 전망입니다.

지난 2017∼2018년 반도체 '슈퍼호황' 기간 지켜냈던 알짜기업 타이틀을 반납하게 된 겁니다.

삼성전자는 오는 30일 작년 4분기 부문별 실적을 발표합니다.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은 최대 3조원대로 추정됩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작년 연간 영업이익은 15조원을 밑돌 것이 확실시됩니다.

앞서 비메모리 반도체 1위 기업인 미국 인텔은 전날 실적 발표를 통해 작년 연간 영업이익이 220억달러, 즉 25조7천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2018년 연간 영업이익 대비 5% 줄어든 수준임에도 삼성전자를 크게 웃도는 성적입니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1년 만에 3분의 1로 줄어든 탓입니다.

2016년에도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이 13조6천억원으로 인텔을 밑돌았습니다.

그러다 이듬해 영업이익이 2배 이상 뛰어올라 35조2천41억원을 기록하며 실적 신기원을 이뤄냈습니다.

이후 2018년에도 삼성전자는 44조6천억원, 인텔은 27조2천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격차는 좁혀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작년에는 세계 경기 영향을 상대적으로 많이 받는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으며 삼성전자도 결국 1위를 내주게 됐습니다.

다만 지난해 삼성전자는 2030년 시스템 반도체 1위를 목표로 제시하며 인텔을 바짝 뒤쫓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