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권력의 위태로운 줄타기…사람으로 풀어낸 '10·26'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20.01.24 21:19 수정 2020.01.24 2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설 연휴, 영화관 찾는 분들 많으시지요. 한국 영화 기대작들이 줄줄이 개봉한 가운데 박정희 대통령 암살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가 흥행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김영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가장 안전할 거라고 믿었던 '안가'에서 벌어진 1979년 현직 대통령 암살 사건.

[우민호/영화 '남산의 부장들' 감독 : 근현대사에 큰 변곡점을 이루는 사건인데, 큰 뭔가가 움직여서 이게 있지 않았을까, 라고 처음에는 생각을 했어요.]

카메라는 집요하게 벼랑에 선 절대권력과 그를 둘러싼 인물들의 관계와 심리를 파고듭니다.

[강유정/강남대 교수·영화평론가 : 사실성에 매몰된 것이 아니라 인격과 인간에 대한 탐구를 곁들여서 역사 드라마라기보다는 인간의 욕망에 대한 드라마로 보였고….]

[이병헌/영화 '남산의 부장들' 주연 배우 : 서로가 충성경쟁을 하는 이야기들이 거의 대부분의 직장인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그런 어떤 상황들일 수도 있겠구나….]

비극으로 치닫는 숨 가쁜 암투 뒤에는 꿈틀대는 욕망들 사이에서 벌인 절대권력의 위태로운 줄타기가 있습니다.

[이성민/영화 '남산의 부장들' 주연 배우 : 2인자들을 어떻게 운용하고 변주하는가, 그것이 2인자들끼리의 권력 싸움, 권력 쟁탈에 많은 영향을 주고….]

장르물의 옷을 입고 정치색을 쏙 뺐지만 영화가 던지는 질문은 결국 다시 정치와 역사로 향합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제 일,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