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종로 출마…황교안만 결정하면 빅매치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0.01.23 20:50 수정 2020.01.23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오늘(23일)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그동안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맞대결에 대해서는 말을 아껴왔지만 이번에는 신사적 경쟁을 펼치고 싶다고 언급했는데 황교안 대표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백 운 기자입니다.

<기자>

이낙연 전 총리의 총선 행로는 민주당 지도부가 원한대로 서울 종로 출마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동시에 하는 것으로 결론 났습니다.

이 전 총리는 "둘을 병행하기 쉽지 않지만, 그 영광과 책임을 기꺼이 떠안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종로 빅매치' 상대로 꾸준히 거론돼 온 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 이런 말을 했습니다.

[이낙연/前 국무총리 : (황교안 대표와) 신사적인 경쟁은 한번 펼치고 싶다는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점잖게 돌려 말했을 뿐 '맞붙자'고 선제 펀치를 날린 건데 험지 출마를 공언해온 황 대표는 아웃복싱 하듯 즉답을 피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무엇이 당에 가장 도움이 될 것인가'라는 관점에서 판단하겠습니다.]

한국당 내부에서는 황 대표의 모호한 태도에 비판적 반응도 나옵니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의원은 "이낙연 전 총리가 나온다니 종로에 출마한다는 사람이 없다"며 "지는 한이 있어도 덤벼야 국가지도자"라고 어제 쓴소리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황 대표의 출마 지역은 보수 통합이 끝난 뒤 선거 판세를 고려해서 정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국당 일각에서는 황 대표가 종로로 가면 종로 선거에 발이 묶이니 그보다는 전국 선거를 진두지휘할 수 있는 다른 곳을 택하는 게 낫다는 의견도 있어 황 대표가 장고를 거듭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하 륭, 영상편집 : 위원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