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 정권 수사' 차장검사 전원 교체…물갈이된 '윤 라인'

'현 정권 수사' 차장검사 전원 교체…물갈이된 '윤 라인'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0.01.23 20:23 수정 2020.01.23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법무부가 오늘(23일) 중간 간부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청와대 관련 수사를 지휘하는 검사들과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하는 대검의 중간 간부들이 대거 교체됐습니다.

이 소식은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와 여권 관련 수사를 지휘해온 차장검사들은 전원 교체됐습니다.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를 지휘해온 서울중앙지검 송경호 3차장 검사는 여주지청장,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이끈 신봉수 2차장검사는 평택지청장,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수사를 지휘한 홍승욱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는 천안지청장으로 전보됐습니다.

윤석열 총장을 보좌하는 대검찰청 주요 중간 간부들도 대거 바뀌었습니다.

심재철 반부패부장에게 이른바 '상갓집 항명'을 했던 양석조 대검 선임연구관은 대전고검 검사로 좌천됐습니다.

지난 8일 검사장급 인사에서 현 정권 관련 수사 지휘부를 교체한 데 이어 대검의 특수, 공안 참모 라인도 교체됐습니다.

다만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김태은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장,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한 이정섭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장은 유임됐고 이복현 반부패수사4부장은 신설되는 경제범죄형사부에서 삼성 합병 의혹 수사를 계속 이끌게 됐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어제 이번 인사안에 "동의할 수 없다"는 의견을 냈지만, 법무부는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무부는 인사를 발표하면서 주요 사건을 수사하는 부장급 이하 검사는 대거 유임시켰고 주요 보직이 특정 분야 출신에 쏠렸던 비정상을 정상화한 인사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이재성)      

▶ 윤석열 부탁에도 싹 바뀐 중간라인…법무부 해명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