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선거 개입 의혹' 이광철, 檢 소환 통보 모두 불응

[단독] '선거 개입 의혹' 이광철, 檢 소환 통보 모두 불응

3차례 걸쳐 출석요구서 보내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0.01.23 20:23 수정 2020.01.23 21: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저희가 단독 취재한 내용 하나 전해 드리겠습니다. 이른바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검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3차례 소환 통보를 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광철 비서관은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은 채 어떠한 답변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현영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찰은 청와대 하명수사 선거 개입 의혹 사건에서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핵심 피의자로 지목했습니다.

지금까지 수사 결과 이 비서관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리 첩보가 생산돼 경찰에 이첩되는 과정에 중요 역할을 한 정황들을 포착한 겁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3차례에 걸쳐 청와대 사무실과 이 비서관 자택 등에 등기 우편으로 출석 요구서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비서관에게 보낸 출석 요구서는 사건 번호와 죄명이 기재돼 있고 피의자에 대한 미란다 원칙까지 담겨 있는 피의자용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이 비서관은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팀은 소환에 응하지 않는 이 비서관에 대한 처리 방침을 곧 결정해 지휘부에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피의자냐, 참고인이냐를 놓고 논란이 됐던 최강욱 공직기강비서관 경우처럼 청와대의 반발이 예상됩니다.

SBS는 이 비서관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등도 소환에 불응하거나 일정을 미루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