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선천적 장애인 의지 약해"…또 비하 발언 논란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01.16 0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또, 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곧바로 사과했지만, 특정계층 비하 논란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5일) 방송된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출연했습니다.

이 대표는 인재영입과 관련해 말하던 도중 "심리학자한테 들어서 알게 됐다"며 이런 발언을 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나도 몰랐는데,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대요.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 그런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산 것들에 대한 꿈이 있잖아요.]

총선 1호 영입 인사로 후천적 척수장애인인 최혜영 교수에 대해 얘기하다 나온 발언인데.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 장애인의 삶을 비정상적으로 보는 듯한 대목이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이문희/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사무차장 : 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언어 사용이고, 장애인의 의지를 판단할 수 있는 어떤 기준을 가지고 말씀하셨는지 이해 가 안 갑니다.]

이 대표는 "장애인들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부적절한 말이었다"며 송구하다고 밝혔지만, 이 대표의 이런 발언은 처음이 아닙니다.

재작년 12월, 장애인 당원들 앞에선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2018년 12월) : 신체 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은… 정치권에서는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그런 정신 장애인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 대표는 지난 9일, "자신의 딸도 경력단절인데 단절된 뒤에는 열심히 뭘 안 한다"고 말했다가 경력단절 여성 비하라는 구설에 오르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