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종로에 청춘 흔적"…황교안 "당 도움되는 곳 출마"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0.01.16 02: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으로 복귀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종로 출마 준비를 사실상 인정했습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 전 총리와의 종로 맞대결에 대해서 즉답을 피했습니다.

김수영 기잡니다.

<기자>

최장수 총리 타이틀 들고 여의도로 돌아온 이낙연 전 총리는 "몸은 떨어져 있었어도 당과 마음의 거리를 둔 적 없다"는 말로 복귀 인사를 대신했습니다.

민주당은 '천군만마' 얻었다고 환영하며, 이 전 총리에게 상임고문 자리를 맡겼습니다.

이 전 총리는 서울 종로에 전셋집을 얻은 이유를 묻자 조심스러워 하면서도, 종로 출마를 암시하는 말을 남겼습니다.

[이낙연/前 국무총리 : (종로) 신문로의 사설 독서실, 삼청동의 큰 독서실 등등에 제 청춘의 흔적이 많이 남아 있죠.]

험지보다 더한 험지에 가겠다고 선언했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에게도 종로 출마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이낙연 전 총리가 어디에 출마하는 것보다는 우리당에서 내가 어떤 출마를 하는 것이 좋을지, 가장 도움이 되는 길을 찾아가도록…]

한국당 지도부에게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라는 압박을 받아온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보수통합 논의와 관련해, 새보수당은 한국당에 당 대 당 통합을 논의할 양자회담의 틀을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한국당이 확답하지 않고 있는데, 우리공화당을 비롯한 탄핵 반대 세력까지 통합대상으로 삼을지 양측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기 때문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