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홍 놓친 KIA, 김선빈은 잡았다…'4년 · 40억' 계약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20.01.14 2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KIA가 FA 김선빈 선수를 4년 40억 원에 잔류시키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간판타자 안치홍을 롯데에 내준 KIA는 남은 FA 김선빈을 잡는 데 총력을 기울여 왔는데요, 최초 제시액보다 10억 원가량 높은 4년 총액 40억 원을 제시해 김선빈의 잔류를 이끌었습니다.

KIA는 안치홍의 보상 선수로 지난해 롯데에서 데뷔한 20살 김현수 투수를 선택했습니다.

한화는 프랜차이즈 스타 윤규진 투수와 최대 2년 5억 원에 FA 계약을 맺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