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경찰, 대규모 반부패 · 금융수사대 새로 만든다

수사 인력 400명 이상 충원 계획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20.01.14 20:20 수정 2020.01.14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직접 수사 부서를 줄인 것과 달리 경찰은 금융이나 마약 범죄 같은 수사 부서를 새로 만들고 400명 넘게 새로 충원할 계획이 있는 거로 저희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한상우 기자가 단독 취재한 이 내용 먼저 보시고 이어서 좀 더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기자>

경찰에서 직접 수사를 담당하는 부서는 각 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와 지능범죄수사대가 대표적입니다.

수사권 조정안이 통과되면서 경찰이 이런 직접 수사 기능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서울경찰청 산하에 기존 광역수사대와 지능범죄수사대를 통합한 광역수사단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이 광역수사단에는 각 60명 규모의 반부패 범죄 수사대와 금융범죄수사대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마약, 조직범죄 수사대도 40여 명 규모로 광역수사단에 두기로 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부가 절반으로 줄고 여의도 저승사자라 불린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수사단이 폐지되자 경찰이 반부패 수사와 금융 범죄 수사에 본격 나서겠다는 뜻입니다.

인력도 대폭 늘어납니다.

전국적으로 400명이 넘는 수사 인력을 충원할 예정인데 이미 53억 원의 예산까지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본격적인 수사권 조정안 시행과 국가수사본부 신설에 앞서 미리 조직을 확대하고 역량을 강화하는 절차로 볼 수 있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새해 첫 기자 간담회에서 올해 역점 과제로 마약과 사이버 범죄 단속강화 등을 언급했는데 수사 조직 확대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 수사 종결권으로 힘 세진 경찰…검찰과 동시 개혁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