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이란 미사일 공격 정보 입수해 2시간 전 대피"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20.01.14 08: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군, 이란 미사일 공격 정보 입수해 2시간 전 대피"
8일(현지시간) 새벽 이란 혁명수비대가 이라크 내 미군 주둔 기지를 미사일로 공격하기 수 시간 전 미군이 관련 정보를 입수해 대비할 수 있었다고 AP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미군은 이날 미국 취재진을 공격 표적이었던 이라크 아인 알아사드 기지에 초청해 피격 현장을 공개하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7일 밤 11시쯤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의 비상대응팀장(중령)은 공격이 임박했다는 정보에 따라 기지 내 미군에 이동을 중단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이어 11시30분쯤 지하 벙커로 전원 대피하라는 지시를 내렸습니다.

이란이 쏜 미사일은 약 2시간 뒤인 8일 오전 1시35분쯤 처음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에 떨어졌고 이후 15∼30분 간격으로 약 2시간 동안 계속됐습니다.

AP통신은 미군이 사전에 대피한 덕분에 사상자가 한 명도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이란 혁명수비대는 공격 이튿날인 9일 미군 수십 명이 사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군은 취재진에게 "7일 오후 11시30분쯤 장병을 대피한 것은 그 시점에서 모든 징후가 무엇인가 임박했다는 사실을 가리켰기 때문이다"라며 "우리가 당시 들었던 가장 나쁜 상황이 미사일 공격일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조기 경보시스템 덕분에 미사일 공격을 미리 통보받을 수 있어 인명피해가 없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란의 미사일 공격으로 임시 건물과 군용 차량이 부서지기도 했다고 미군은 밝혔습니다.

또 미사일이 시차를 두고 떨어진 탓에 '호기심이 많은' 한 병사가 첫 피격 뒤 피해 정도를 보려고 벙커에서 고개를 내밀었다가 두 번째 미사일이 날아와 폭발하는 바람에 잔해를 얼굴에 뒤집어썼다는 뒷얘기도 소개했습니다.

AP통신은 13일 이 기지를 방문했을 때 미군 장병 대부분이 비무장한 채 돌아다닐 정도로 평안한 분위기였다고 전했습니다.

이란 군부의 거물 가셈 솔레이마니를 살해한 미국에 보복하기 위한 단행된 이번 미사일 공격과 관련, 이란은 공격 전 이라크 정부에 공격 계획을 전달했습니다.

이 때문에 이란이 사실상 미국 측에 공격 정보를 '미필적 고의'로 흘려 미군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면서도 보복했다는 명분을 살리는 '절제된 작전'을 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사진=이란 국영 IRIB 방송 화면,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