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매체들 "한국 영화, 오스카의 땅에 상륙하는 역사를 쓰다"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20.01.14 03:36 수정 2020.01.14 09: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해외 매체들 "한국 영화, 오스카의 땅에 상륙하는 역사를 쓰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데 대해 미국 할리우드 매체들의 찬사가 이어졌습니다.

할리우드 매체 '버라이어티'는 미국 영화예술과학 아카데미가 제92회 아카데미상 후보를 발표한 직후 "'기생충'이 오스카에 발을 내디딘 첫 한국 영화로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매체는 "한국 영화의 풍부한 역사를 본다면 아카데미 회원들이 그동안 이 나라 영화를 너무 무시해온 셈"이라며 지난해 최종 후보에 오르는 데 실패한 이창동 감독의 '버닝'도 오스카 후보가 되기에 충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버라이어티'는 '기생충'이 미국에서 2천 500만 달러, 우리 돈 약 290억 원, 전 세계 1억 3천만 달러, 우리 돈 약 1천 500억 원의 흥행 기록을 세운 데 이어 미국 방송사 HBO에서 드라마 시리즈로 리메이크 논의가 진행될 정도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더 할리우드 리포터'는 봉준호 감독이 중국 이안 감독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오스카에 노미네이션된 감독이 됐다면서 "한국 영화는 마침내 오스카의 지명을 받는 데 성공했으며 그것도 한 부문이 아니라 무려 여섯 부문 후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그동안 어떤 작품도 아카데미에서 외국어영화상과 작품상을 동시에 정복하지 못했다"며 '기생충'이 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전했습니다.

영화 전문매체 '인디와이어'는 "91년간 오스카의 낙점을 받지 못하던 한국 영화의 모든 것을 '기생충'이 바꿔놓았다"고 평가했습니다.

미 일간 LA타임스는 "장르를 초월하는 계층분화 블랙코미디인 '기생충'이 첫 한국 영화로 오스카의 땅에 상륙하는 역사를 썼다"며 "봉준호 감독은 2000년대부터 굳건한 팬덤을 만들어왔다"고 보도했습니다.

할리우드 매체 '데드라인'은 '기생충'이 오스카 역사에서 작품상과 국제영화상 후보로 동시에 오른 여섯 번째 작품이자, 작품상 후보에 오른 11번째 외국 영화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봉 감독은 이 매체에 "곧 깨어나서 이 모든 것이 꿈이었다고 알아차리게 될 것만 같다"면서 "모든 장비가 다 부서지는 상상을 하기도 하지만 지금 이 순간은 매우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HBO와 '기생충'을 TV 시리즈로 리메이크하는 방안에 대해 제작자 겸 감독 애덤 맥케이와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