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직접 수사부서 대폭 축소…"인권 · 민생 중심 개편"

검찰 안팎, 중간 간부 인사 임박 관측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0.01.13 20:27 수정 2020.01.13 2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법무부가 지난주 검찰 고위급 인사에 이어서 오늘(13일) 저녁 검찰 조직 개편안을 전격 발표했습니다. 인권과 민생 중심의 조직 개편이라는 게 법무부의 설명입니다.

어떤 내용인지 강청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법무부가 오늘 저녁 전격 발표한 검찰 조직 개편 방안의 핵심은 예상대로 반부패수사부와 같은 직접 수사부서를 대폭 줄이는 겁니다.

대신 형사부와 재판을 다루는 공판부는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직접수사부서 13개가 형사부와 공판부로 바뀝니다.

가장 큰 폭의 개편은 주요 사건이 몰려 있는 서울중앙지검입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사건을 수사해온 반부패수사부의 경우 4개에서 2개로 줄고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 사건 등을 수사하는 공공수사부는 3개에서 2개로 축소됩니다.

외사부와 함께 문재인 정부 들어 신설된 조세범죄조사부와 과학기술범죄수사부도 폐지됩니다.

현 정권 겨냥 수사를 방해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 법무부는 인권과 민생 중심의 검찰 조직 개편이라고 밝혔습니다.

[추미애/법무부 장관(지난 3일) : 법무부는 '인권, 민생, 법치'라는 3가지 원칙을 확고히 견지해 가고자 합니다.]

이번 개편안은 국무회의만 통과하면 곧바로 시행할 수 있는데 이르면 오는 21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될 수 있습니다.

개편안으로 인사요인이 발생한 만큼 검찰 안팎에서는 중간 간부 인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원형희)  

▶ 이성윤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절제된 검찰권 행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