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춘재 "죽으려고 야산에 갔다가 초등생 마주쳐 범행"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1.01 09:51 수정 2020.01.01 13: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춘재 "죽으려고 야산에 갔다가 초등생 마주쳐 범행"
1980년대 경기도 화성 일대에서 발생한 연쇄살인 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범행 경위에 대해 일부 진술했지만 동기에 대해서는 입을 굳게 다물고 있습니다.

그는 피해자 중 한 명인 초등학생을 살해할 당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다가 우연히 이 초등학생을 마주쳐 살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은 이 사건 수사를 조만간 마무리하고 이달 중 수사 결과를 브리핑을 통해 밝힐 것으로 전망됩니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춘재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에 지난해 9월 자신이 저지른 14건의 살인과 30여 건의 강간 등 성범죄를 자백할 당시 '화성 초등생 실종 사건'의 범행 경위를 털어놨습니다.

이 사건은 1989년 7월 7일 낮 12시 30분쯤 화성 태안읍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인 김 모(8) 양이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사라진 것으로 그동안 실종사건으로 여겨졌지만, 이춘재는 김 양을 성폭행한 뒤 살해했다고 자백했습니다.

자백 당시 이춘재는 "그냥 살기 싫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살하려고 야산에 올라갔는데 한 어린이가 지나가길래 몇 마디 대화하다가 일을 저질렀다"며 "목을 매려고 들고 간 줄넘기로 어린이의 양 손목을 묶고 범행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아울러 현재 재심 절차가 진행 중인 '8차 사건'을 저지르게 된 경위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습니다.

그는 "동네 구멍가게에서 술을 마시고 집으로 가다가 대문이 열려있는 집이 보였다"며 "방문 창호지에 난 구멍으로 안을 들여다봤는데 남자가 있었으면 그냥 가려고 했지만, 여자가 자고 있어서 들어갔다"고 말했습니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화성 태안읍 진안리 박 모(당시 13세) 양의 집에서 박 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으로 당시 범인으로 검거된 윤 모(52) 씨는 20년을 복역했습니다.

그러나 이춘재는 이 사건 또한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했고 윤 씨는 지난해 11월 법원에 재심을 청구했습니다.

이춘재는 이처럼 일부 사건의 범행 경위에 대해서는 입을 열면서도 구체적인 동기에 대해서는 침묵하거나 회피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이춘재가 밝힌 범행 경위 또한 우발적 범행임을 주장하기 위한 의도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프로파일러들을 투입해 그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춘재는 자신의 내면이 드러날 수 있는 '성욕'과 같은 단어는 일절 사용하지 않아 범행 동기와 관련한 특별한 진술은 아직 없다"며 "범행 경위에 대한 부분도 이춘재의 일방적인 진술이어서 이를 통해 범행이 계획적이냐 우발적이냐를 판단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수사본부는 최근 이춘재를 추가 입건하는 등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의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앞서 경찰은 이춘재를 14건의 살인사건 가운데 그의 DNA가 증거물에서 나온 3·4·5·7·9차 사건으로만 입건했지만, 자백의 구체성 등 여러 정황에 미뤄 DNA가 확인되지 않은 나머지 9건의 살인사건에 대한 혐의도 인정된다고 보고 추가 입건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언제 끝난다고 확언할 수는 없지만 8차 사건의 경우 재심 일정도 있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마무리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