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법의 78수 받자 '아차차!'…AI 한돌 패인, 분석해봤다

마법의 78수 받자 '아차차!'…AI 한돌 패인, 분석해봤다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9.12.18 20:39 수정 2019.12.18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8일) 방송 보신 분들은 아셨겠지만, 인공지능 한돌은 한 수 한 수 마다, 자기가 이기고 질 확률이 얼마나 되는지 계산을 하면서 바둑을 뒀습니다. 그런데 딱 이세돌 9단 묘수 뒤에 79수를 놓자마자 아차 하는 듯이 승률이 쫙 떨어지는 장면이 오늘의 하이라이트였습니다.

엄민재 기자가 이 인공지능의 실수가 왜 나온 건지 짚어봤습니다.

<기자>

3년 전 알파고를 꺾었던 '신의 한 수' 78수, 이번에도 78수가 이세돌 9단에게는 행운의 수가 됐습니다.

우변에서 한돌의 포위망에 걸렸지만, 중앙에 놓은 이 돌로 한돌의 결정적 실수를 이끌어 낸 겁니다.

[(어, 지금 (승률) 수치가….) 'ㄴ'처럼 생긴 백 3점에 딱 씌운 수 거기에서 지금 (승률이) 떨어진 것 같습니다.]

허망한 패배를 두고 한돌을 개발한 NHN 측은 이 78수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 9단의 설명은 조금 달랐습니다.

[이세돌 9단 : 프로라면 누구나 그렇게 둘 수 있는 거의 뭐 당연한 형태였거든요. 그건 조금 의외네요.]

맞두는 호선이 아닌 이세돌에게 두점을 먼저 주고 시작한 접바둑이 패인이 됐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수천, 수만 개의 기보를 학습해 실력을 늘려가는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하는 AI가 짧은 시간에 접바둑에 적응하지 못했다는 겁니다.

[이창율/NHN 게임 AI 팀장 : 사실 저희가 2점 접바둑 학습을 시키면서 실제 접바둑에 대해서 준비를 한 게 2개월밖에 되지 않거든요.]

AI와의 대국 경험이 있는 이 9단이 특유의 공격 바둑 대신 수비형 바둑을 두며 인공지능의 실수를 유도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NHN 측은 시스템이 문제가 없는지 안정성을 확인하겠다며 2국에서 설욕을 다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신동환, 영상편집 : 전민규)

▶ 이세돌 '마법의 78수' 또 통했다…AI 한돌, 첫판에 항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