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병사 70명에 위안부 1명' 기밀문서…아베 정부, 첫 인정

'병사 70명에 위안부 1명' 기밀문서…아베 정부, 첫 인정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9.12.18 20:59 수정 2019.12.18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이 과거 전쟁을 벌이던 때 병사 70명당 위안부 1명이 필요하다고 일본군이 의견을 냈던 게 공식 확인됐습니다. 이런 내용이 담긴 외교 문서가 존재한다는 것을 일본 정부가 처음으로 시인한 것입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1938년 6월 29일 중국 칭타오의 일본 총영사가 본국의 외무대신 앞으로 보낸 외교 기밀문서입니다.

해군 측은 육상전투대와 함정 근무 병사의 수를 감안해 예기와 작부, 즉 노래하고 술 시중드는 여성 150명 증가를 희망하고 있다, 육군은 병사 70명에 대해 1명의 작부를 요구하는 의향이 있으나 칭타오는 병력 이동이 빈번해 정확한 숫자 산정은 어렵다,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당시 중국에 진출한 일본군의 위안부 관련 의향을 현지 공관이 파악해 본국 장관에게 보고한 것인데 일본군이 위안부 운영에 사실상 직접 관여했다는 정황입니다.

이 외교문서는 일본 공산당 소속 가미 도모코 참의원이 입수해 오늘(18일) 공개했습니다.

앞서 가미 참의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문서가 실제 존재하는지 일본 정부에 공식 질의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답변서를 통해 해당 문서는 외무성과 국회도서관이 '종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자료'로 내각에 제출한 문서이며 현재 내각 관방에 보관돼 있다고 존재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이렇게 군이 주체적, 계획적으로 위안부를 요구한 증거가 또 확인됐는데도 아베 정부는 당시 군 당국의 개입을 여전히 부정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한철민,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