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무총리실 압수수색…송병기 업무 수첩, 스모킹건 되나

국무총리실 압수수색…송병기 업무 수첩, 스모킹건 되나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12.18 20:16 수정 2019.12.18 22: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러면 이 수사를 밀고 가고 있는 검찰의 오늘(18일) 움직임, 또 특이한 점이 있었는데 중앙지검 연결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가보죠.

박원경 기자, 검찰이 오늘은 또 국무총리실을 압수수색을 했어요, 뭘 찾으려고 한 겁니까?

<기자>

청와대는 재작년 민정비서관실 문 모 행정관이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으로부터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첩보를 제보받았다고 밝혔었죠.

그 행정관이 지금은 국무총리실에서 사무관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 사무관이 해당 첩보를 경찰에 넘기는 과정에서 가공한 정황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요, 검찰도 이 부분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문 사무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분석해 최초 제보 문건과 경찰에 전달된 문건이 다른지 등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청와대는 앞서 문 사무관은 제보된 내용을 편집만 했고 추가된 비위 사실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문 사무관을 소환할 예정입니다.

<앵커>

방금 말한 그 문제의 첩보를 청와대에 처음 제보한 걸로 알려진 송병기 부시장, 이 부시장의 수첩을 검찰이 압수를 한 상태인데 일부 언론들이 내용을 쓰고 있어요, 이 부분은 어떻습니까?

<기자>

말씀하신 것처럼 송병기 부시장의 업무 수첩은 이번 사건의 스모킹건 역할을 할 것 같습니다.

검찰은 이 수첩에서 청와대 관계자들이 지난해 지방선거 과정에서 당시 송철호 후보 선거 전략이나 공약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줬다는 단서를 포착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 확인 작업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송병기 부시장도 조만간 다시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장진행 : 이원식,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김선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