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성희롱 · 폭행 논란' EBS '보니하니' 방송 중단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12.12 16:09 수정 2019.12.12 16: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성년자 성희롱 · 폭행 논란 EBS 보니하니 방송 중단
EBS는 최근 남성 출연자들의 폭행·성희롱 논란이 심화하자 해당 문제가 일어난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방송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EBS는 오늘(12일) 입장을 내고 "프로그램을 잠정 중단하고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고려해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EBS는 김명중 사장이 오늘 오전 간부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해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히 질책하고 철저한 원인 분석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사장은 회의에서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했습니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EBS는 이를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김 사장은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보니하니'는 앞서 유튜브 방송에서 출연자인 최영수가 미성년자인 여성 출연자 채연을 때리고, 박동근은 채연에게 성희롱과 욕설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청원까지 제기된 상태입니다.   

(사진=EBS 유튜브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