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내일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한국 "의회 쿠데타"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12.12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내일(13일) 본회의를 열어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나서겠다고 밝힌 가운데 한국당의 농성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잠시 뒤에는 의장 주재로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의 회동이 예정돼 있습니다.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일 본회의를 열고 선거법과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나서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의장께 내일 본회의를 열어서 개혁법안과 민생법안을 상정해주실 것을 요청 드립니다.]

민주당은 미세조정과 결단만 남았다며 한국당을 제외한 이른바 4+1 협의체 선거법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점도 시사했습니다.

또 여야 협상을 가로막은 건 장외집회를 이어가는 황교안 대표라며 국회 로텐더홀 농성에 돌입한 한국당을 맹비난했습니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의회 쿠데타를 벌였다고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헌정 사상 초유의 반의회주의 폭거를 저질렀습니다. 국정농단 3대 게이트에서 국민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해서입니다.)]

내년도 예산안 통과는 선거법과 공수처법도 날치기하려는 예고였다고 주장하면서 저지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4+1 협의체는 오늘 오후 다시 모여 내일 상정을 앞두고 선거법 최종 협상안을 조율했습니다.

잠시 뒤인 오후 5시 반에는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모이는데 본회의 개의 시점과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 문제 등에 대해 협상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