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베트남 전역 뒤흔든 '박항서 매직'…60년 꿈 이뤘다

베트남 전역 뒤흔든 '박항서 매직'…60년 꿈 이뤘다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9.12.11 20:55 수정 2019.12.11 2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우리나라가 이긴 거처럼 기분이 좋은 베트남 축구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정상에 올랐습니다. 베트남 전역이 또 한 번 들썩였고 선수들은 태극기를 흔들면서 박항서 감독에게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먼저 주영민 기자입니다.

<기자>

베트남은 인도네시아와 결승전에서 한 수 위의 기량을 선보였습니다.

전반 39분 185cm 장신 수비수 도안 반 하우의 헤딩골로 기선을 잡은 뒤 후반에 2골을 몰아쳐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후반 14분 도흥중이 달려들며 추가 골을 뽑았고 후반 28분 선제골의 주인공 도안 반 하우가 또 1골을 더 보탰습니다.

열정적으로 지휘하던 박항서 감독은 후반 32분 주심의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곧바로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당했습니다.

박 감독이 관중석으로 올라오자 팬들은 박항서를 연호했고,

[박항서! 박항서!]

베트남의 3대 0 승리가 확정되자 박 감독은 관중석을 향해 베트남 국기인 금성홍기를 흔들며 환호에 답했습니다.

선수들은 태극기를 흔들고 박 감독을 헹가래 쳐주며 기쁨을 만끽했고 박 감독은 선수 한 명 한 명 따뜻하게 안아주며 감격을 나눴습니다.

베트남은 1959년 남베트남의 우승 이후 60년 만에 통일 베트남으로는 처음으로 동남아시안게임 정상에 올랐습니다.

[박항서/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 (금메달의 비결은 무엇인가요?) 베트남 정신입니다. 조국에 승리를 바치는 게 최대 과제라고 얘기했습니다. 우리 선수들이 완벽하게 해 줬습니다.]

베트남 전역은 '박항서 매직'에 열광했습니다.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태극기와 베트남 국기를 흔들며 축제의 밤을 보냈습니다.

(영상편집 : 우기정) 

▶ 경기마다 '새 역사'…베트남 정신 깨운 '박항서 파파리더십' 
▶ [영상] '60년 첫 우승' 박항서 신화에 뒤집어진 베트남…난리 난 현지 반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