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싸울 줄 아는 원내대표" 외치던 심재철, 지휘봉 잡았다

"싸울 줄 아는 원내대표" 외치던 심재철, 지휘봉 잡았다

김재원, '정책 사령탑'으로 컴백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12.09 12:07 수정 2019.12.09 13: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당이 오늘(9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심재철 의원을 20대 국회 마지막 원내대표로 선출했습니다. 오후 본회의에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이 상정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극심한 여야 대치 정국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의 새 원내 사령탑으로 5선의 심재철 의원이 당선됐습니다.

원내대표 경선에는 3선 강석호, 4선의 유기준, 재선 김선동, 5선의 심재철 의원 등 4명의 후보가 출마했습니다.

모두 패스트트랙 정국 돌파를 공약으로 내건 가운데 첫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어 1위와 공동 2위, 세 후보자끼리의 결선 투표가 실시됐습니다.

'싸울 줄 아는 원내대표'를 내세웠던 심 의원이 가장 많은 의원들의 표를 받았습니다.

정책위의장으로는 김재원 의원이 뽑혔습니다.

신임 심 원내대표는 오늘 당장 오후 협상에 들어가겠다며 민주당 원내대표와 국회의장을 찾아가 현재 예산과 4+1 협의체 안에 대한 반대 입장을 분명히 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새로 뽑힌 한국당 원내대표와 최선을 다해 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한국당과) 성의 있는 대화를 통해 4+1의 공조를 넘어서 국회 전체의 합의로 확장할 수 있는 길은 없는지 반드시 찾아보겠습니다.]

오후 본회의에 예산안과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을 앞두고, 여야가 우선 처리할 민생법안 만이라도 합의하거나 패스트트랙 협상을 재개해 극한 대치를 풀어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