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4파전'…9일 새 원내사령탑 선출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4파전'…9일 새 원내사령탑 선출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12.07 19: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는 9일 열리는 자유한국당 차기 원내대표 경선이 4파전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한국당이 오늘(7일) 오후 5시 원내대표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3선의 강석호 의원, 4선의 유기준 의원, 재선 김선동 의원, 5선 심재철 의원 등 4명이 등록했습니다.

강석호 의원은 이장우 의원을, 유기준 의원은 박성중 의원을, 김선동 의원은 김종석 의원, 그리고 심재철 의원은 김재원 의원을 각각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등록했습니다.

강석호 의원은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겠다"고 말했고 유기준 의원은 "다른 당과 협의,연합하는 구도로 여당을 압박하는 정치력을 발휘하겠다"고 했습니다.

김선동 의원은 "초.재선 의원들의 뜻을 받들어 당의 변화와 혁신을 일구겠다"고 했고, 심재철 의원은 "싸울 줄 아는 원내대표"를 강조했습니다.

후보들 가운데 강 의원과 심 의원은 비박계로, 유 의원과 김 의원은 친박계로 분류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