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지난해 선거 전 송병기 세 차례나 조사했었다

경찰, 지난해 선거 전 송병기 세 차례나 조사했었다

원종진 기자

작성 2019.12.06 20:18 수정 2019.12.06 2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런데 송병기 부시장을 경찰이 지난해 지방선거 전에 이미 세 차례 조사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송 부시장이 제보자라는 걸 몰랐고 참고인 조사를 한 거라고 해명했습니다.

이 내용은 원종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7년 10월, 송병기 부시장은 청와대 문 모 행정관에게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전달했습니다.

김 전 시장 형제들이 연관됐다고 의혹이 제기된 울산 아파트 건설업자 고소 고발 사건과 김 전 시장 비서실장의 레미콘 업체 관련 비위 의혹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송 부시장이 첩보를 전달하고 두 달 뒤 울산 경찰이 민주당 송철호 당시 후보를 돕고 있던 송 부시장을 조사했습니다.

경찰청에서 울산으로 첩보를 내려보내기 전이었습니다.

경찰은 울산 아파트 건설업자 사건과 관련해 토지수용위원이었던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부른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첩보가 내려온 뒤인 2018년 1월, 경찰은 이번에는 김 전 시장 비서실장과 레미콘 업체 유착 의혹과 관련해 다시 송 부시장을 면담 조사했습니다.

김 전 시장이 자유한국당 후보로 확정된 3월 16일에는 경찰이 김 전 시장 비서실장을 압수수색했는데 당시 압수수색 영장에는 두 달 전 송 부시장의 조사 내용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압수수색 직후 경찰은 송 부시장을 다시 참고인으로 불러 세 번째 조사했습니다.

사실상 핵심 참고인이었던 셈입니다.

경찰은 이에 대해 당시 송 부시장이 해당 첩보의 제보자인 건 몰랐고 탐문 수사 과정에서 송 부시장이 관련 내용을 잘 안다는 진술이 있어서 조사한 거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나 송 부시장이 일부 사건에서는 직접 관련자가 아니고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상대 당 후보의 비리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송 부시장을 조사한 경위에 대해 좀 더 확인이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위원양)

▶ 송병기 소환 · 압수수색 동시 진행…'말 바꾸기' 차단
▶ 홍익표 "김기현 첩보 문건 봤더니 하명수사 아니다"
▶ '중립 의무 위반' 비판에…靑 "공약 관리 업무" 반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