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금태섭 관계 사자성어로" 여수 모 고교 한문시험 논란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2.06 11:19 수정 2019.12.06 15: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국-금태섭 관계 사자성어로" 여수 모 고교 한문시험 논란
전남 여수의 한 고등학교에서 출제된 한문 문제가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는 지적이 나와 논란입니다.

6일 전남도교육청에 따르면 여수의 한 고교 한문 교사는 최근 치른 2학년 기말고사에서 '조국 제자 금태섭 언행 불일치'라는 신문 기사를 예문으로 제시했습니다.

이어 조국 전 장관 후보자의 금 의원에 대한 심정을 나타낸 말로 적절한 것은 무엇인지를 물었습니다.'조국-금태섭 관계 사자성어로정답은 '배은망덕'이었습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것도 문제로 제시했습니다.

해당 기사를 통해 알 수 있는 장 의원의 심경을 물었고 예시된 사자성어 가운데 '유구무언'이 정답으로 제시했습니다.

국정농단 사건 연루로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정유라와 민중을 개·돼지로 표현해 논란이 된 고위공무원의 SNS 글을 예시로 주고 '사람이면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보편적인 감정'이라는 뜻의 사자성어를 쓰라고도 했습니다.

한문 시험의 이러한 내용이 외부에 알려지자 정치적 편향성 문제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학부모들을 중심으로 제기됐습니다.

한 학부모는 "교사의 의도야 어떻든 특정 지지층의 입장에서 바라본 문제로 오해의 소지가 있어 보인다"며 "학생들에게 심적으로 불편함을 줄 수 있는 문제는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제가 제기되자 한문 교사는 "정치적인 의도는 전혀 없었지만 불편한 마음을 줬다"며 전날 시험을 본 2학년 교실을 찾아 학생들에게 사과했습니다.

학교 측은 이날 교사들로 구성된 성적관리위원회를 열어 한문 교사로부터 출제 의중을 들었습니다.

도교육청도 담당자를 해당 학교에 보내 경위 파악에 나섰습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에게 한문 수업에 대한 흥미를 불러일으키고자 창의적으로 문제를 내려고 한 것 같다"며 "회의 결과 정치적인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