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北 김정은·리설주, '부부애' 과시…부인 공개 안 한 김정일과 대비

北 김정은·리설주, '부부애' 과시…부인 공개 안 한 김정일과 대비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12.05 13:22 수정 2019.12.05 1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김정은·리설주, 부부애 과시…부인 공개 안 한 김정일과 대비
북한 관영 매체가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부부애를 보여주는 사진을 거침없이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절 '최고지도자의 부인'이란 말 자체가 최대 금기어에 속했던 것과 대비됩니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김정은 위원장의 백두산행 소식을 전하면서 김 위원장 부부가 개울가에 다정히 앉아있는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백두산 군마 등정 때에는 김 위원장의 바로 뒤에 리 여사가 말을 타고 따르며 퍼스트레이디의 위상을 과시했습니다.

최근 리 여사는 김 위원장의 국내 시찰에 자주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지난 10월에 이어 지난달 두차례 양덕군 온천지구 시찰과 10월 24일 금강산관광지구 시찰 때도 부부동반이었습니다.
김정은, 리설주와 함께 백두산 등정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북한 매체들은 이 여사의 동행 사실을 언급하지 않은 채 사진만 공개했습니다.

그가 공식 직책을 갖고 있지 않는 데다 김 위원장의 공식활동에 초점을 맞췄기 때문으로 보이지만, 사진을 통해 항상 함께 있는 돈독한 부부라는 사실을 보여줬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미 2012년 공식 집권 직후 부인을 대내외에 공개하는 파격을 보였고 팔짱을 끼거나 서로 정겹게 바라보며 웃는 모습 등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김 위원장 부부의 이런 모습은 부친 김정일 위원장 같으면 상상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그는 부부 동반하는 대외 공식석상에서조차 부인을 단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이 워낙 '암탉이 울면 집안이 망한다'는 남성 권위적인 인식이 강한 데다 화려한 '여성 편력'으로 4명의 부인을 둔 관계로 공개에 대한 거부감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생모인 고용희씨는 2004년 사망 전까지 사실상 고위층 내부에선 퍼스트레이디였으나 공식 결혼한 부인이 아니어서 공개할 수 없는 신분이었습니다.

이런 이유로 고용희씨와 김정은 위원장은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을 생전에 한 번도 만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의 첫째 부인이자 장남 김정남의 생모인 성혜림씨 역시 유부녀 출신이었고 넷째 부인 김옥씨 역시 동거녀 신분이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이 부친 김일성 주석 앞에서 공식 결혼한 여성은 김영숙이지만, 딸만 둘을 낳아 음지에서 살고 있습니다.

특히 김정일 위원장의 복잡한 여성 편력은 후계자 내정 문제까지 영향을 미치며 가혹한 권력투쟁으로 이어지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고영희 씨는 생전에 자기 아들 중 한명을 후계자로 확정 지으려고 안간힘을 썼고, 고씨 사망 당시 20세에 불과했던 김정은 위원장의 신분은 김정일 위원장의 넷째 부인 김옥의 등장으로 이복형 김정남과 마찬가지로 '찬밥'신세였습니다.

아버지의 여성 문제로 일찍부터 권력투쟁을 맛본 김정은 위원장의 트라우마는 결국 일찌감치 부인을 공개하고 부부동반 모습을 과시하며 부친과 정반대의 길을 걷게 한 셈입니다.

리설주 여사가 다른 사람들 앞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남편'이라고 부르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됩니다.

리 여사는 지난해 4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와 환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스스럼없이 남편이라 칭했고 앞서 3월 평양을 찾은 남측 특사단 환영 만찬에서도 남측 참석자들 앞에서 남편이라고 지칭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생모 고씨가 남편 김정일 위원장에게 '장군님'이라고 존칭을 썼던 것과 대조적입니다.

한 대북소식통은 "김정일 시절에는 항상 그의 여성 편력과 그가 주최한 파티의 기쁨조 등으로 구설에 올랐지만, 김정은 집권 이후에는 아직 그런 이야기가 들리지 않는다"며 "부친의 여성 편력이 권력투쟁의 근원이 된 데 대한 거부감 때문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