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위비 분담금 4차 협상…트럼프 "韓, 더 내는 게 공정"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9.12.04 07: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밤사이 미국 워싱턴에서는 주한 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 4차 회의가 시작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국에 가 있으면서도 주한 미군이 계속 주둔하려면 한국이 더 공정하게 부담해야 한다고 직접 압박에 나섰습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워싱턴 국무부 건물에서 진행된 한미 방위비 분담금 4차 협상은 온종일 이어졌습니다.

우리 측의 5% 안팎 인상 고려와 미국의 500% 인상안의 차이가 너무 큰 만큼 접점을 찾는 게 최대 목표입니다.

우리 대표단은 합리적이고 공정한 분담이라는 원칙하에 협상에 임하고 있습니다.

[정은보/방위비분담협상 대사 :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까지 항상 더 부담해야 한단 얘기는 늘 해왔기 때문에 저는 뭐 큰 상황 변화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북대서양 조약기구, NATO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압박하기 위해 영국을 방문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의 분담금 문제를 직접 언급했습니다.

특히 주한 미군이 계속 주둔하려면 한국이 더 공정하게 부담해야 한다고 압박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우리는 한국과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한국을 방어하기 위해 엄청나게 많은 돈을 쓰고 있습니다. 그들이 돈을 더 내는 게 공정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등도 거론하며 세계가 미국을 이용하고 있다고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탄핵 국면과 맞물려 국내 정치용으로 과시할만한 성과가 필요한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들에 분담금 인상 파상 공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