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필요하다면, 북한 문제에 무력 사용할 수 있다"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9.12.04 03: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술 더 떴습니다. 필요하다면이라는 단서를 달기는 했지만 북한에 대해서 무력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직접적으로 말했습니다.

김정기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만약 필요하다면 무력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영국 런던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 합의에 부응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자신과 김 위원장이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또 오바마 전 대통령이 여전히 백악관에 있었다면 북한과 미국이 전쟁을 벌였을 수도 있다며 북한이 도발을 멈추고 대화에 나선 것을 자신의 치적으로 홍보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이후 김 위원장의 친분을 강조하며 무력 사용 관련 발언을 자제해 왔습니다.

'필요하다면'이란 단서를 달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무력 사용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에 대해 경고의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계속해서 로켓을 쏘기 때문에 '로켓맨'이라고 부른다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또 연말 협상 시한을 설정하고 새로운 셈법을 요구하는 북한에게 끌려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것으로 해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