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한석규, '천문' 호흡 최민식에 "기다리고 있었다" 화색

SBS 뉴스

작성 2019.12.03 2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밤 한석규, 천문 호흡 최민식에 "기다리고 있었다" 화색
최민식과 한석규가 연기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영화 <천문>에서 호흡을 맞춘 최민식과 한석규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한석규는 영화 속 배역을 설명했다. 한석규는 "내가 맡은 역할은 세종대왕 이도, (최민식은) 장영실"이라며 "엄청난 공상가, 상상력을 가진 두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최민식은 역할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신분을 뛰어넘는 두 사람이 나눴던 교감이 궁금했다. 그걸 표현하기에 한석규가 최적의 파트너다"라고 밝혔다.

<쉬리>에 이어 <천문>에서 호흡을 맞춘 최민식과 한석규는 각각 "석규와 같이 한 작품 해야될 때가 됐다. 오래 걸렸다", "기다리고 있었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30년 지기 두 사람은 동료 배우이자 대학 선후배로 전해지기도 했다. 최민식은 "학교 생활 열심히 했다"고 말했고, 한석규는 "방학 때 더 열심히 했다"며 눈길을 끌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