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vs 경찰, 그리고 정치권까지…휴대전화 갈등 왜?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12.03 20:18 수정 2019.12.03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런데 숨진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둘러싼 공방은 검찰과 경찰을 넘어 정치권으로도 번지고 있습니다. 민주당이 경찰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면서 검찰과 맞서는 모양새입니다.

그 배경을 박원경 기자가 짚어드립니다.

<기자>

어제(2일) 서초경찰서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이후 경찰 내부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유류품을 압수수색으로 검찰이 확보해 가는 건 이례적이라며 뭔가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겁니다.

여기에 숨진 A 씨에 대한 별건 수사 의혹까지 제기되자 검찰이 별건수사 관련 사실을 감추기 위해 휴대전화를 빨리 확보해 갔다는 의혹까지 제기했습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A 씨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을 검경이 함께해야 한다며 경찰과 비슷한 입장에 섰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망 경위에 의문이 없도록 검찰은 철저히 진상을 규명해야 합니다. 필요하다면, 압수수색한 휴대전화에 대해 검경이 함께 포렌식 검증을 할 것을 요구합니다.]

A 씨 사망에 검찰이 별건수사와 압박수사 등으로 원인을 제공한 게 아니냐는 공세를 강화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A 씨는 참고인 신분으로 한 차례 조사받았을 뿐이라며 별건수사나 압박수사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휴대전화 확보는 A 씨 사망 경위 파악은 물론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전반을 확인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했다는 게 검찰 설명입니다.

검찰은 또 휴대전화를 제외한 유류품은 경찰에 모두 반환했다며 포렌식 과정을 마치는 대로 휴대전화도 유족에게 돌려줄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재성)

▶ 靑 · 與 '피의사실 공표 말라' 경고…빈소 찾은 백원우
▶ 靑 "검찰 압수수색, 증거인멸 시도"…野 "국정조사"
▶ '사망 수사관 휴대전화 포렌식' 놓고 검찰-경찰 신경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