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수사관 휴대전화 포렌식' 놓고 검찰-경찰 신경전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12.03 20:15 수정 2019.12.03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금 정유미 기자의 이야기 들으신 대로 검찰은 숨진 수사관의 휴대전화 안에 있는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서 포렌식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경찰이 거기에 자기들도 참여하겠다고 나섰습니다. 그러자 검찰은 작업 과정은 보여줄 수 있지만, 휴대전화에서 나온 내용은 경찰에 알려줄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어제(2일)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 확보한 전 특감반원 A 씨의 휴대전화를 대검찰청 디지털 포렌식 센터에 맡겨 포렌식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그런데 경찰청이 "A 씨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에 참여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검찰에 보냈습니다.

자신들이 조사 중인 A 씨 변사 사건의 사망 원인을 규명해야 하는데 검찰의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에서 관련 증거가 훼손될 가능성도 있어 참여가 불가피하다는 이유였습니다.

이례적인 요청이었지만 검찰은 경찰관 2명의 참여를 허용했습니다.

다만 검찰은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발부받았던 만큼 경찰은 포렌식 과정만 볼 수 있고 휴대전화 안에 있는 구체적인 내용은 공유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여기에 서초경찰서 김종철 서장이 청와대 국정상황실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고 청와대 고위 간부와 친분이 있기 때문에 검찰이 휴대전화 제출 요구를 하는 대신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는 취지의 보도가 나오면서 검·경의 신경전은 한층 날카로워지는 분위기입니다.

이에 대해 김 서장은 "해당 보도는 한마디로 소설이고 황당한 억측"이라고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장현기)

▶ 靑 · 與 '피의사실 공표 말라' 경고…빈소 찾은 백원우
▶ 靑 "검찰 압수수색, 증거인멸 시도"…野 "국정조사"
▶ 검찰 vs 경찰, 그리고 정치권까지…휴대전화 갈등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