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 與 '피의사실 공표 말라' 경고…빈소 찾은 백원우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12.03 20:12 수정 2019.12.03 2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당시 울산시장 관련 수사에 나선 배경에 청와대가 있었다는 의혹을 둘러싸고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 수사에 연일 강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피의사실을 공표하지 말라고 공개 경고한 데 이어서 법무부의 특별감찰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자신의 밑에서 일했던 검찰 수사관의 빈소를 찾았습니다.

오늘(3일) 첫 소식,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백원우 청와대 전 민정비서관이 숨진 검찰 수사관 빈소를 찾았습니다.

숨진 수사관은 청와대에서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로 일했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고인의 유족은 백 전 비서관을 붙잡고 한참을 오열했습니다.
백원우 조문 당시 유가족 오열백 전 비서관은 15분 정도 머물다가 별다른 말 없이 빈소를 떠났습니다.

[백원우/청와대 前 민정비서관 : (내려보냈나요, 특감반원? 고인 수사 관련해 최근 통화한 적 있습니까?) …….]

비슷한 시각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도 이광철 현 민정비서관과 함께 빈소를 찾았는데 고인에 대한 청와대 압력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김조원/청와대 민정수석 : 청와대가 고인에게 어떤 압박을 했다라는 것은, 저는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고인은 울산시장 의혹과 전혀 관련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다"고 거듭 강조한 뒤 검찰과 언론을 향해 피의사실 공표하지 말라고 공개 경고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검찰은 12월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주시기 바랍니다.]

여당도 검찰을 향해 날을 바짝 세웠습니다.

검찰이 한국당 의원들 패스트트랙 수사는 함흥차사고 청와대 관련 사건은 별건수사, 표적수사한다며 검찰 수사팀에 대한 특별감찰을 요구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 수사팀의 강압수사가 있었는지 즉각 특별감찰을 실시해 규명할 것도 법무부에 강력히 촉구합니다.]

조국 전 장관 사건에 이어 여권 대 검찰의 제2 라운드 갈등이 본격화한 모습입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박진훈)

▶ 靑 "검찰 압수수색, 증거인멸 시도"…野 "국정조사"
▶ '사망 수사관 휴대전화 포렌식' 놓고 검찰-경찰 신경전
▶ 검찰 vs 경찰, 그리고 정치권까지…휴대전화 갈등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