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차인하, 불과 하루 전까지 "감기 조심"하라던 그였는데…

SBS 뉴스

작성 2019.12.03 16: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故차인하, 불과 하루 전까지 "감기 조심"하라던 그였는데…
촉망받던 신인 배우 차인하가 숨진 채 발견됐다. 불과 하루 전까지 SNS을 통해 일상을 공개해 온 그였기에 갑작스러운 비보가 충격을 주고 있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차인하는 이날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항년 27세. 매니저가 그를 발견해 신고했고, 사망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갑작스러운 그의 죽음에 팬도 네티즌도 황망해 하고 있다. 차인하는 하루 전인 지난 2일, 자신의 SNS에 "다들 감기 조심"이라며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여유를 즐기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찍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별 문제 없이 일상적인 모습을 공개했던 그가 불과 하루만에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팬들은 그의 SNS에 "제발 거짓말이라고 해 달라", "아니라고 해달라", "기사가 오보이길", "믿기지 않는다. 이게 무슨 일인지" 등의 댓글을 올리며 갑작스러운 비보에 받은 충격을 표현하고 있다.

게다가 차인하는 현재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 출연 중이었다. 극 중 오연서의 작은 오빠 주원석 역으로 비중 있는 역할을 소화 중이었다. 그런 그가 갑자기 세상을 떠났고, 이 작품은 그의 유작이 됐다.

'하자있는 인간들' 측과 차인하의 소속사 판타지오도 갑작스러운 차인하의 죽음에 놀라긴 마찬가지다. 이들은 정확한 사실 확인 후 추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1992년생인 차인하는 지난 2017년 판타지오의 프로젝트 배우 그룹 서프라이즈U 멤버로 데뷔해 웹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으로 처음 얼굴을 알렸다. 이후 SBS '사랑의 온도', KBS2 '추리의 여왕2', SBS '기름진 멜로', KBS2 '너도 인간이니', JTBC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MBC '더 뱅커' 등에 출연하며 조금씩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넓혀 왔다.

[사진=故차인하 인스타그램]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