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與 "검찰 강압수사, 특별감찰해야"…청와대도 공개 경고

與 "검찰 강압수사, 특별감찰해야"…청와대도 공개 경고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2.03 1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전직 특감반원에 대해서 강압수사가 있었는지 법무부가 특별감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청와대도 피의사실공개 금지 제도가 시행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해달라며 검찰에 공개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검찰 수사관 A 씨가 검찰의 무리한 수사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며 별건 수사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감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 수사팀의 강압수사가 있었는지 즉각 특별감찰을 실시해 규명할 것도 법무부에 강력히 촉구합니다.]

청와대도 A 씨가 생전에 전직 동료인 현 청와대 행정관에게 조사 직후에는 자신이 힘들어질 것 같고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는 얘기를 했다며 별건 수사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오늘(3일)도 A 씨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건과는 전혀 관련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하면서 검찰이 사실과 다른 내용을 언론에 흘리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검찰은 12월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주기 바랍니다.]

검찰은 A 씨를 압박한 사실이 없고 적법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한국당은 검찰이 압수한 A 씨의 휴대전화가 현 정권 치부의 직접적 증거, 즉 '스모킹 건'이 될 수 있다며 검찰에 힘을 실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조국 사태에서 들불처럼 번졌던 저항이 친문농단 게이트 정국에서는 어느 수준까지 갈지 가늠할 수 없습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하명 수사 의혹 등 청와대와 여권 관계자들이 거론되는 각종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를 요구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