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직원들 4대 보험도 못 내면서…"회장님 선물 살 돈 내라"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12.03 0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외국계 항공사가 직원들에게 돈을 걷는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국내 영업소 회장님 생일에 명품 지갑과 벨트를 선물하기 위해서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 항공사, 최근 경영 악화를 이유로 직원들의 4대 보험도 제 때 내지 못하고 있는 걸로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필리핀 국적 항공사인 팬 퍼시픽의 한국 영업소 직원은 지난달 회사에서 메일 한 통을 받았습니다.

"회장님 생신 선물 관련 집금" 한국 영업소 회장의 생일을 맞아 돈을 걷자는 공지였습니다.

선물은 명품 브랜드의 가죽 지갑과 벨트였습니다.

[팬퍼시픽 항공 직원 : 직급에 따라서 (내는) 금액이 1만 원, 3만 원, 5만 원까지였고, 목록에 보니까 XXXX나 XXXX을 사겠다고 공지가 와 있더라고요.]

회사는 직원들 4대 보험도 내주지 못하는 상황이었습니다.

[팬퍼시픽 항공 직원 : 연금보험도 전화를 해봤고 건강 보험도 전화를 해보니까 다 밀려 있다고 하더라고요.]

회사 측은 일부 직원들에게 연차휴가를 주지 않는가 하면, 필리핀 법을 근거로 퇴직금을 못 주겠다고 버티다 노동청에 신고되자 지급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외국계 항공사다 보니 정부가 직접 나서는 건 쉽지 않습니다.

[국토부 관계자 : 외항사 같은 경우에는 좀 (규제나) 그런 부분이 좀 힘들거든요. 외교적인 문제로 또 보이면 안 되기 때문에요. (상대국이) 우리나라 항공사에 운항 허가를 안 해줘요. 그런 식으로 보복하는 거죠.]

팬 퍼시픽 코리아 측은 경영 악화로 4대 보험 미납 등이 발생했다며, 내년 2월까지 정상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한국 영업소 회장 선물을 사기 위해 돈을 걷은 이유에 대해서는 따로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