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英서도 '디젤 게이트'…10만 명 집단 소송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2.03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영국에서는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사건, '디젤 게이트'에 대한 집단 소송절차가 시작됐습니다. 차량 소유주 10만 명이 소송에 참여하고 있는데 앞서 독일에서 진행된 재판에서는 차량 결함이 인정된 바 있습니다.

김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런던 고등법원에서 어제 폭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는 집단소송의 심리가 열렸습니다.

이번 소송에는 영국에 있는 폭스바겐 차량 소유주 10만 명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2주간 진행될 심리에서는 폭스바겐 디젤차의 소프트웨어가 EU에서 금지한 임의조작장치에 해당하는지 집중적으로 검토하게 됩니다.

또 독일 연방법원이 지난 2월 이 소프트웨어를 임의조작장치로 보고 결함으로 분류한 점도 심리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폭스바겐은 소비자가 손해를 입은 것이 전혀 없으며, 해당 차량들이 금지된 임의조작장치를 보유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디젤 게이트'는 폭스바겐이 지난 2015년 9월 디젤차 1천 70만대의 배기가스 소프트웨어를 조작했다고 시인한 사건입니다.

폭스바겐은 당시 환경 기준치를 맞추기 위해 주행 시험으로 판단될 때만 배기가스 저감장치가 작동하도록 소프트웨어를 조작했습니다.

이후 폭스바겐은 미국에서 문제 해결을 위해 50만 대의 차량을 다시 사들였습니다.

또 국내에서는 12만 대의 차량을 리콜하고, 유럽에서는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 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