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와대, 숨진 수사관 발언 공개…'별건 수사' 의심

청와대, 숨진 수사관 발언 공개…'별건 수사' 의심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2.03 03: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청와대 행정관 출신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사건에 대해서 청와대가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습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수사와는 무관하다면서, 이 수사관의 생전 발언까지 공개했습니다. 여권은 검찰의 별건 수사가 의심된다, 야권은 청와대로부터 압박을 받았다,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오전 브리핑에서 행정관들의 울산 방문 전후 상황을 구체적으로 밝힌 데 이어 오후엔 숨진 수사관의 발언을 공개하며 김기현 전 시장 건과는 무관한 방문이었다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숨진 수사관 A 씨가 첫 검찰 조사 전 함께 일했던 행정관에게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간 건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했고, 검찰 조사 직후엔 자신이 힘들어질 것 같고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A씨가 민정수석실 선임 비서관실인 민정비서관실 직원으로서 기관 간 갈등을 관리하는 민정수석실 업무를 도운 거라며 법과 원칙의 범위 안이라고 했습니다.

청와대와 여당 내에선 오히려 A씨에 대한 검찰의 별건 수사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극단적 선택의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고 했고, 여권 관계자들은 A 씨가 윤석열 총장 앞으로 남긴 유서에 가족을 배려해달란 내용이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당은 그러나 검찰이 아닌 청와대로부터 압박을 받은 거라고 주장했습니다.

검찰도 A 씨를 압박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적법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