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靑 "절차에 따른 이첩" vs 野 "하명 수사"…운영위 충돌

남정민 기자 jmnam@sbs.co.kr

작성 2019.11.29 17:31 수정 2019.11.29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9일) 국회에서도 공방이 뜨거웠습니다.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는데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 또 감찰 무마 의혹을 놓고 충돌이 계속해서 이어졌습니다.

남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운영위는 시작부터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 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을 두고 야당 공세가 이어졌습니다.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해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청와대 조사 대상이 아니어서 그대로 이첩했다"고 말했습니다.

[노영민/청와대 비서실장 : 김기현 씨에 대한 첩보 보고서 이첩 역시 전혀 문제가 없는 겁니다.]

[이만희/자유한국당 의원 : 자기 업무소관에 속하지 않는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불법적인 감찰을 하고….]

[노영민/청와대 비서실장 : 감찰한 적이 없습니다. 김기현 씨에 대해서….]

노 실장은 또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 결과를 9번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부인하면서 압수수색 20분 전에 1번 보고받았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노 실장은 또 백원우 전 비서관이 공직자 감찰용 별도의 특감반을 가동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잘못 알려진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에 대해서는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문제 확인 후 조치한 것으로 들었다며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서는 언급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를 향해 '범죄집단'이라 비판하며 총공세에 나선 한국당에 맞서 민주당은 북미 회담 자제 요청을 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을 문제 삼아 '신 총풍'이라며 역공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