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與 "유치원 3법 내일 본회의서 표결…시설부담금 수용 안 될 것"

與 "유치원 3법 내일 본회의서 표결…시설부담금 수용 안 될 것"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9.11.28 1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與 "유치원 3법 내일 본회의서 표결…시설부담금 수용 안 될 것"
▲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유치원 3법' (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이 내일 본회의에 상정돼 표결 절차를 밟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당 정책조정회의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치원 3법은 자동 상정이 됐기 때문에 내일 의결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면서 "표결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치원 3법은 사립유치원의 회계 투명성 강화가 골자로 지난해 12월 27일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됐으며 국회법에 따라 지난 22일 본회의 자동 상정 요건을 충족했습니다.

박 원내대변인은 유치원 3법과 관련한 막판 쟁점인 '교육환경개선분담금(시설사용료)'과 관련, "한국당이 제안한 것이 교육환경개선부담금인데 실질적으로는 시설사용료"라면서 "처음 패스트트랙으로 올라갈 때 시설분담금 얘기는 나오지 않았고 협상 과정에서 수용이 안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패스트트랙 원안에 벌칙 조항을 조정한 수정안을 냈다"면서 "바른미래당과는 조정이 되는 것 갖고, 한국당과는 추가적인 조정은 현재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