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베트남 축구-박항서 만남처럼 新남방 시너지내길"

문 대통령 "베트남 축구-박항서 만남처럼 新남방 시너지내길"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1.27 23: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베트남 축구-박항서 만남처럼 新남방 시너지내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베트남 축구팀과 박항서 감독의 만남은 전 세계의 환호를 불러왔다"며 "베트남의 산업국가 목표와 한국의 신남방정책의 시너지 효과도 한 차원 더 높이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비공개 회담에서는 양국의 자유무역협정 발효 5년 차를 맞아 교역·투자·인적교류의 높은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오늘 체결되는 양국 간 협력 양해각서가 양국이 합의한 '2020년 교역액 1천억 달러 목표' 달성에 크게 기여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RCEP 타결을 높이 평가하며 내년에 반드시 최종서명 될 수 있도록 내년도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의 적극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제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노력해준 데 대해서도 사의를 표했습니다.

푹 총리는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적극 지지하고 대화의 모멘텀을 잘 활용해 한반도의 비핵화를 꼭 이루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이 말씀하셨듯 베트남의 거리에도 박항서 감독의 이름이 붙어있다"며 "베트남과 한국의 관계가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푹 총리는 "첨단기술, 부품, 자동차, 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한국 기업의 베트남 투자가 계속 이어지기를 바란다"며 "한국 기업들의 애로사항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