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아~ 아빠 던진다' 시투자로 나선 허재…결과는?

SBS 뉴스

작성 2019.11.21 21:18 수정 2019.11.21 2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농구 대통령'으로 불렸던 허 재 전 대표팀 감독이 두 아들의 소속팀끼리 맞붙은 경기에 시투자로 나섰는데요, 세월 앞에 실력이 예전 같지는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