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초미세먼지 32%는 중국 영향"…중국도 첫 시인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19.11.20 20:31 수정 2019.11.20 2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이맘때쯤 한반도 주변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분석한 영상입니다. 이게 붉은 색일수록 더 심하다는 뜻인데, 서쪽, 그러니까 중국 쪽에서 초미세먼지가 밀려와서 한반도를 뒤덮는 것을 눈으로 볼 수 있습니다. 중국이 얼마나 미세먼지를 만들고 또 주변 나라에 영향을 끼치는지를 놓고 그동안 우리와 중국, 또 일본이 서로 생각이 달랐었는데, 처음으로 그 세 나라 과학자들이 모여서 함께 보고서를 만들었습니다.

먼저 그 내용을 박찬범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한·중·일 연구진은 2000년부터 2017년까지 대기 오염 물질 측정치를 근거로 초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국내, 국외 영향 정도를 계산했습니다.

2017년 기준 초미세먼지 발생 국내 기여율은 한국이 51%, 중국이 91%, 일본이 55%였습니다.

다른 나라에 미치는 영향이 큰 나라는 단연 중국이었습니다.

중국 배출원이 한국 초미세먼지의 32%를 일으키고 일본에도 25%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나라 초미세먼지의 51%는 국내요인, 32%는 중국, 나머지는 몽골과 북한 등을 경유해 온 것으로 정리됩니다.

[장윤석/국립환경과학원장 : 3국 정부가 연구결과를 함께 검토하여 발간하게 된 최초의 보고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큽니다. '배출원-영향지역 관계' 분석을 하였다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하였습니다.]

연구진은 한·중·일 초미세먼지 농도는 감소추세라고 밝혔습니다.

2015년과 비교할 때 한국과 일본은 12%, 중국은 22% 줄어들었습니다.

이번 연구는 연평균 농도를 기준으로 한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에서는 미세먼지가 가장 심한 12월에서 3월에는 중국발 요인이 70%를 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조영민/경희대학교 환경공학과 교수 : 미세먼지 관리에 대한 계절제 제도를 도입하고 있는데, 그것에 맞춰서 한·중·일 미세먼지 상호 영향에 관한 연구는 최소한 계절별로 나누어서 연구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사료 됩니다.]

2000년부터 3국 공동으로 추진해온 이번 연구는 당초 지난해 결과물을 낼 예정이었지만, 대대적으로 미세먼지 감축정책을 벌여온 중국이 최근 자료를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해 발표가 미뤄졌습니다.

(영상취재 : 김민철, 영상편집 : 하성원)  

▶ 한·중·일, 미세먼지 결과 제각각…평균치로 합의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