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이 불편한 당신에게

이소현 에디터,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9.11.08 18: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 SBS 기자들이 뉴스에서 다 못한 이야기를 시청자들께 직접 풀어 드리는 '더 저널리스트(THE JOURNALIST)'! 이번에는 한국 사회에 뜨거운 화두를 던진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의미를 짚어봤습니다. SBS funE 김지혜 연예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이만하면 괜찮은 것 같은데 왜 내 삶은 엉망인지 모르겠다’

1982년에 태어난 김지영 씨는 자신의 삶을 돌이켜보며 이렇게 반문합니다. 한때 번듯한 직장을 다녔던 그녀는 사랑하는 남편 대현과 결혼한 뒤 딸 지원을 낳아 전업주부가 됩니다. 이 정도면 편안한 삶 아니냐고, 불평하지 말라고, 누군가는 말할 수 있지만 어찌 된 일인지 김지영 씨는 하루하루 무너져 갑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30대 전업주부 김지영 씨의 삶을 통해 유리천장, 경력단절, 독박육아 등 여성이 겪는 수많은 차별을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습니다. 남성 육아휴직에 대한 이야기도 비중 있게 다루며, 결국 젠더 갈등은 남녀가 손을 잡고 함께 넘어야 할 구조적인 문제라는 걸 지적하고 있습니다.

개봉 전 이른바 ‘온라인 평점 전쟁’까지 벌어졌던 이 영화는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고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영화를 둘러싼 뜨거운 반응은 이 영화가 그동안 우리 사회가 필요로 했던 화두를 제대로 던졌음을 증명합니다. 남은 건 서로에 대한 이해와 대화하려는 노력. 대한민국의 수많은 ‘김지영’에게 어제보다 더 나은 내일이 찾아올까요.
 
◆ 김지혜 SBS funE 연예기자
'82년생 김지영'이 불편한 당신에게이 영화는 김지영이 쏘아 올린 공이라고 할까요? 기본적으로 영화는 소설보다 순화된 설정과 다양한 캐릭터로 관객에게 던지는 질문을 확장했습니다.

소설에서 남편 대현은 방관자에 머물렀지만, 영화에서는 더욱 적극적으로 지영의 복직과 육아를 도와주려고 노력합니다.  특히 김지영뿐만 아니라 김지영의 엄마 오미숙, 직장 상사 김 팀장 등 다양한 여성의 삶을 그렸는데요, 전통적인 성 역할을 강요받으며 사회적 편견과 싸워온 여성 다수의 목소리를 담아내며 공감의 폭을 넓혔습니다.

(취재: 김지혜 / 기획 : 한상우 / 구성 : 조도혜, 이소현, 김휘란 / 촬영·편집 : 이홍명, 이은경, 박승연 / 그래픽 : 오언우, 감호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