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통일부 "北에 대통령 모친상 알릴 계획 없어…상주 뜻 존중"

통일부 "北에 대통령 모친상 알릴 계획 없어…상주 뜻 존중"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0.30 1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北에 대통령 모친상 알릴 계획 없어…상주 뜻 존중"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고 강한옥 여사 별세 소식을 북한에 알릴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강 여사 별세 소식에 대한 대북 통지 계획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통일부가 따로 언급할 사항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북측에서 조문하거나 조전·조화를 보내겠다는 의사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그런 사실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장례를 가족과 조용히 치르고 조문과 조화는 사양하겠다고 한 만큼 정부도 상주의 뜻을 존중해 북측에 별세 소식을 전할 생각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북측이 실무회담 제안을 거절하고 문서 교환 방식 협의를 통보한 이후 특별한 조취를 취한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창의적 해법 마련 원칙을 다시 언급하면서 창의적 해법을 위해서는 정부와 사업자간, 남북 당국간, 북한과 사업자간 협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