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모친 장례, 가족장으로…"조의는 마음으로만"

문 대통령 모친 장례, 가족장으로…"조의는 마음으로만"

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 향년 92세로 별세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9.10.30 07:21 수정 2019.10.30 13: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어머니 강한옥 여사가 향년 92세로 어제(29일) 별세했습니다. 장례는 사흘 동안 가족장으로 치러지는데, 문 대통령은 조의를 마음으로만 받겠다며 정치권에 평소처럼 국정을 살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가 어제저녁 7시 6분 별세했습니다.

2남 3녀 중 장남인 문 대통령은 어제 낮 일정을 마치고 곧바로 모친이 입원해 있던 부산의 병원으로 가서 임종을 지켰습니다.

현직 대통령이 부모상의 상주가 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장례는 고인의 뜻에 따라 사흘간 가족장으로 치러집니다.

문 대통령은 SNS에 조의를 마음으로만 받는 것을 널리 이해해달라며 청와대와 정부, 정치권에선 조문을 오지 말고 평소와 다름없이 국정을 살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따라 강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남천성당엔 일반 조문객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청와대 경호팀이 성당으로 들어가는 인사들의 방문 목적을 일일이 확인하고 있고, 성당을 찾은 문 대통령의 측근 이호철 전 민정수석도 빈소에서 조문은 하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이호철/前 청와대(참여정부) 민정수석 : (대통령께서) 침울하게 계신 데… 드릴 수 있는 말씀이 별로 없지 않겠습니까.]

장례 기간에도 문 대통령은 중요 국정 사안은 직접 결재하는 등 대통령으로서 역할을 계속 수행할 거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는 일요일부터 태국에서 열리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도 예정대로 참석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